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원숭이두창 국내 첫 확진자 발생 주의로 상향해야 되나

by 고길이 2022. 6. 23.

원숭이두창 국내에서 환자가 나오게 되면서 위기경보단계로 한 단계 올렸습니다.  감염경로에 대해서 여러 가지 이야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위드 코로나로 접어든 지 얼마나 되었을까요? 치료법은 있는지 궁금해집니다. 증상이나 감염경로를 파악해서, 감염자가 더 확산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원숭이두창이란 

1958년에 원숭이들을 사육할 때 수두와 비슷한 질병이 발생해서 처음 발견되었기 때문에 " 원숭이두창"이라는 이름이 붙여졌다고 합니다.  그동안 중앙아프리카 공화국이나, 카메룬, 나이지리아 등의 서부 아프리카에서 풍토병화 되었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지역 상관없이 2022년 5월 이후부터 풍토병이 아닌 다른 국가에서도 확인이 되고 있습니다. 사진으로만 보아도 정말 무서울 것 같은데 감염되면 정말 무서울 것 같습니다. 

 

출처: 질병관리청

국내에서 첫 번째 확진자와 독일인 입국자 1명이 감염이 확실해지면서, 우리나라도 안전지대가 아니라고 합니다. 감염경로를 파악하면, 감염된 사람은 피해야 되고, 쥐,다람쥐, 원숭이 등 접촉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무서운 것이 사람에서 사람,침방울 (비말)로 통해 전염된다고 합니다. 

 

출처: 질병관리청

증상의 경우는 잠복기가 1-2주간이나 걸리고, 그 후로 30도이상 급성발열, 두통, 근육통 등이 생긴다고 합니다. 치명률은 아직까진 약 1-10% 정도로 알려졌습니다. 아직 국내에 위드 코로나 시대에 긴장 풀고 생활했었는데, 앞으로는 마스크를 더욱 신경 써서 써야겠습니다.  

 

원숭이두창부터 홍역에 이르기까지 발진 사진을 보니, 정말, 무섭습니다. 손가락에 염증만 생겨도 아픈데, 이런  바이러스는 정말 무서울 것 같습니다.

 

 

원숭이두창 발진 특징은 머리부터, 전신에서 팔다리로 진행하게 된다고 합니다. 손바닥과 발바닥까지도 발진이 생기게 되는데, 고열은 물론, 발열 두통 근육통까지..  발열이 생긴 1-4일 후에 발진이 생긴다고 하니, 혹시 이런 경우의 증상이 있다면, 바로 병원에 가셔야 됩니다.

 

출처: 질병관리청

위드 코로나로 해외여행이 자유로워진 곳이 많아지면서, 국내에 들어오는 아직 잠복중에 있는 감염자들을 빨리 파악하는 것이 중요한 것 같습니다. 

댓글 1